컴언

미움받을 용기 - 남 때문에 열등감 느끼지말고 현재를 살아가라는, 아쉽기만 했던 자기개발서

독후감

심리학 공부할 때 Freud, Rogers, Jung, Wundt, Skinner, Maslow 와 같은 시험에 잘 나오는(?) 분들이 기억나는데, 이 책은 그 때 나한테 별로 중요하지 않았던 Adler 의 관점을 소개하는 책이다. 제목은 미움받을 용기.


사람들이 나한테 이런 말을 하곤 하더라. 자기는 나처럼 항상 웃고 맨날 행복한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그리고 어쩌면 그렇게 친구가 많냐고 물어본다. 평소에 많이 웃는 것은 맞는데, 맨날 행복해 보인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그건 너희 앞이니까 그런 거지... 인간이 어찌 매일 행복하겠느뇨... ㅋㅋ' 

친구가 많은 것은 친구의 정의를 어떻게 내리느냐에 따라 다를 것이다. 지인(acquaintance)이 많은 것은 맞다. 또한 아무래도 내가 지인에게도 친구 정도의 친밀함을 보이는 것 때문에 그런 듯. 


그러고 보니 그렇다. 내가 친밀하게 대하지 않으면 저 사람은 나를 싫어하게 될 거야 하는 걱정 때문에 쉽사리 남에게 싫은 소리를 할 수가 없더라. 하지만 나는 한계가 있는 존재이고 모든 사람과는 친구 먹을 수는 없다. 영국의 인류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인 Robin Dunbar 씨는 150명이 인간이 친밀하고 꾸준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친구'의 한계치라고 했다. (기사 링크, 가디언) 그런 점에서 내가 다른 사람에게 미움받을 용기가 없었기 때문에 너무 많은 친구와 관계를 유지하려고 노력했고, 거기에서 오는 피곤 때문에 가끔 인간관계에서 회의를 느끼는 건 아닐까 생각했다.



여기까지가 내가 이 책을 읽게 된 동기. 미리 솔직히 말하자면 이 책을 읽고 속이 후련한 느낌은 전혀 못받았고, 오히려 내 실제 인간관계를 예로 들어 책의 논리를 적용시켜 한참 고민하다가 잠을 설친 적도 많았다. 추천사를 쓴 문화심리학자 김정운 씨는 독자로 하여금 스스로 생각하게 하기 때문에 좋은 책이라고 하던데... 나는 동의 못 하겠음. 책을 다 읽으니 결국 뚜렷한 답도 없었고, 한국의 흔한 자기개발서 읽고 나서 드는 허탈한 느낌 뿐이었다.


책의 주장에 대해서 간략히 요약해보자면


1. 아들러 심리학의 목적론 -- (예) 히키코모리가 밖에 나가지 않는 것은 과거의 대인관계에서 얻은 상처 때문(원인론)이 아니라 더 이상 상처를 받지 않으려는 의도(목적론) 이다.

2. "모든 고민은 인간관계에서 비롯된 고민이다." -- (예) 열등감 컴플렉스 (inferiority complex): 사실상 아들러의 주장에서 가장 유명한 개념. 열등감을 자신의 변명거리로 삼아서 결국은 자신을 바꾸는 노력을 하지 않기 때문에 힘들어 하는 것이다. 

3. 인정 욕구에 눈이 멀지 않게 하라. -- 자신을 만족시키는 일을 하라는 것. 어디서 들어본 얘긴 것 같은데?자기개발서

4. '내'가 바뀌면 '세계'가 바뀐다. 나 고2 때 담임 선생님 급훈이 이거였다

5. 지금을 살아라. 카르페 디엠


3번 부터는 너무 뻔한 이야기라 설명하기가 귀찮다. 아들러 심리학의 중요한 개념인 목적론과 열등감 컴플렉스에 대해 설명할 때 까지는 진짜 흥미로웠다. 문제는 그 뒤부터 이어지는 저자 기시미 이치로의 아프니까 청춘이다 식 훈계들. 책 홍보에서 아들러 심리학을 엄청 강조하던데 나는 그냥 기시미 이치로의 아들러 가지고 약파는 자기개발서라고 부르련다ㅋㅋ 


이치로 안타 신기록 달성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