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언

미움받을 용기 - 남 때문에 열등감 느끼지말고 현재를 살아가라는, 아쉽기만 했던 자기개발서

독후감

심리학 공부할 때 Freud, Rogers, Jung, Wundt, Skinner, Maslow 와 같은 시험에 잘 나오는(?) 분들이 기억나는데, 이 책은 그 때 나한테 별로 중요하지 않았던 Adler 의 관점을 소개하는 책이다. 제목은 미움받을 용기.


사람들이 나한테 이런 말을 하곤 하더라. 자기는 나처럼 항상 웃고 맨날 행복한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그리고 어쩌면 그렇게 친구가 많냐고 물어본다. 평소에 많이 웃는 것은 맞는데, 맨날 행복해 보인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그건 너희 앞이니까 그런 거지... 인간이 어찌 매일 행복하겠느뇨... ㅋㅋ' 

친구가 많은 것은 친구의 정의를 어떻게 내리느냐에 따라 다를 것이다. 지인(acquaintance)이 많은 것은 맞다. 또한 아무래도 내가 지인에게도 친구 정도의 친밀함을 보이는 것 때문에 그런 듯. 


그러고 보니 그렇다. 내가 친밀하게 대하지 않으면 저 사람은 나를 싫어하게 될 거야 하는 걱정 때문에 쉽사리 남에게 싫은 소리를 할 수가 없더라. 하지만 나는 한계가 있는 존재이고 모든 사람과는 친구 먹을 수는 없다. 영국의 인류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인 Robin Dunbar 씨는 150명이 인간이 친밀하고 꾸준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친구'의 한계치라고 했다. (기사 링크, 가디언) 그런 점에서 내가 다른 사람에게 미움받을 용기가 없었기 때문에 너무 많은 친구와 관계를 유지하려고 노력했고, 거기에서 오는 피곤 때문에 가끔 인간관계에서 회의를 느끼는 건 아닐까 생각했다.



여기까지가 내가 이 책을 읽게 된 동기. 미리 솔직히 말하자면 이 책을 읽고 속이 후련한 느낌은 전혀 못받았고, 오히려 내 실제 인간관계를 예로 들어 책의 논리를 적용시켜 한참 고민하다가 잠을 설친 적도 많았다. 추천사를 쓴 문화심리학자 김정운 씨는 독자로 하여금 스스로 생각하게 하기 때문에 좋은 책이라고 하던데... 나는 동의 못 하겠음. 책을 다 읽으니 결국 뚜렷한 답도 없었고, 한국의 흔한 자기개발서 읽고 나서 드는 허탈한 느낌 뿐이었다.


책의 주장에 대해서 간략히 요약해보자면


1. 아들러 심리학의 목적론 -- (예) 히키코모리가 밖에 나가지 않는 것은 과거의 대인관계에서 얻은 상처 때문(원인론)이 아니라 더 이상 상처를 받지 않으려는 의도(목적론) 이다.

2. "모든 고민은 인간관계에서 비롯된 고민이다." -- (예) 열등감 컴플렉스 (inferiority complex): 사실상 아들러의 주장에서 가장 유명한 개념. 열등감을 자신의 변명거리로 삼아서 결국은 자신을 바꾸는 노력을 하지 않기 때문에 힘들어 하는 것이다. 

3. 인정 욕구에 눈이 멀지 않게 하라. -- 자신을 만족시키는 일을 하라는 것. 어디서 들어본 얘긴 것 같은데?자기개발서

4. '내'가 바뀌면 '세계'가 바뀐다. 나 고2 때 담임 선생님 급훈이 이거였다

5. 지금을 살아라. 카르페 디엠


3번 부터는 너무 뻔한 이야기라 설명하기가 귀찮다. 아들러 심리학의 중요한 개념인 목적론과 열등감 컴플렉스에 대해 설명할 때 까지는 진짜 흥미로웠다. 문제는 그 뒤부터 이어지는 저자 기시미 이치로의 아프니까 청춘이다 식 훈계들. 책 홍보에서 아들러 심리학을 엄청 강조하던데 나는 그냥 기시미 이치로의 아들러 가지고 약파는 자기개발서라고 부르련다ㅋㅋ 


이치로 안타 신기록 달성 축하합니다



킨들 페이퍼화이트 한 달 사용기

공부/전자책




아마존에 들어가면 항상 광고에 뜨던 Kindle... 전자책 가격이 종이책 보다 싸다는 장점도 있고, 웬지 모르게 눈이 가던 기기였다. 옛날에 교보문고에서 본 전자책 리더의 e-ink 액정판이 신기하기도 했고. 그러다가 학기 말에 친구와 Amazon 을 보다가 킨들 $20 할인 행사를 보게 됐는데, "야 이거 살까?" 라고 친구한테 물어봤을 때 "ㅇㅇ 일본보다 싼데? 사자" 해서 사버렸다. 기기가 도착하기 전까지는 충동구매가 아니었나 후회하기도 했는데, 막상 와서 써보니 이거 정말 물건이다. 


한 달 가량 써보며 느낀 점을 아래에 나열해본다.



1. 독서량이 늘었다.

들고 다니기가 정말 편리하다. 크기는 대충 비유하자면 갤럭시 노트보다 크고 넥서스7 보다 작은 중간 정도의 느낌? 실제 액정 크기는 6인치다. 그래서 버스/지하철 이동시나 길에서 (조심해야한다ㅋㅋ) 걸어다닐 때도 읽을 수 있다. 킨들을 사기 전에는 여유가 날 때나 읽던 책을 매일 매일 자투리 시간에 차곡차곡 읽을 수 있으니 독서량이 늘은 것은 당연한 결과 아닌지? 


Huawei | Nexus 6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3sec | F/2.0 | 4.7mm | ISO-640 | Off Compulsory

볼펜이랑 비교하면 이 정도 크기


또한 전자 잉크 패널의 장점 -- 진짜 종이책 보는 것 같다. 물론 책 냄새(...) 라던가 북마크 같은 종이책의 감성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나는 전자책이 오히려 종이책 보다 읽기가 편하다는 생각이 든다. 너무 Paperback 만 읽어서 그럴수도. 그리고 배터리가 대박 오래간다. 와... 완충 한 번 하고 지금까지 다섯 권 정도 책을 읽었는데 배터리가 40% 정도 남아있는 듯. 무시무시하다. 



2. 막강한 영문 전자책 시장과 부가 기능. 그러나 한국어 전자책을 읽기 쉽지 않다.


내가 읽고 싶은 대부분의 영문 책들은 모두 다 아마존에 Kindle eBook (azw3 형식) 으로 올라와있었다. 그리고 부가 기능으로 Word Wise 라는 어려운 단어 위에 짤막한 뜻을 달아주는 기능이 있는데, 사전에 쳐보지 않아도 되니 이게 진짜 유용하다. 본인의 어휘 실력에 따라 쉬운 단어는 5단계로 제외 시킬 수도 있으니 정말 필요한 단어만 뜻이 나오게 할 수도 있다. 


또한 감동받은 것은 다른 사용자들이 많이 형광펜 친(highlight) 구절도 책 내부에서 알려준다는 점이다. 다른 사람은 이런 구절을 감명 깊게 봤구나 느끼면서 비교하는 재미도 있다. 내가 이번에 읽기 시작한 책은 Korea: The Impossible Country 라는 The Economist 지의 영국 특파원이 한국에 있으면서 느낀 한국이란 나라에 대해 쓴 책인데, 다른 사람이 많이 친 형광펜 부분 등을 보며 한국 문화를 모르는 사람들은 이런게 신기할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평범한 사전 기능과 형광펜 기능을 응용한 기능들... goodreads 와 연동도 가능하던데 잘 써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다.




설명한 두 기능은 아마존에서 산 전자책에만 해당되는 단점이 있다... 


이어서 한국어 전자책에 대한 얘기를 해보자면


알라딘 같은 대형 서점에서 판매하는 전자책은 넣을 수가 없다. 큰 문제다. 한국의 전자책 시장의 DRM (일종의 복사 방지 장치) 표준 문제 때문인데, 대안으로 Google Play Store 이 있어서 다행이긴 한데 대형서점 만큼의 전자책이 없다는 것이 문제. 대형서점 만큼은 아니지만, 꽤나 많은 베스트 셀러 책들이 올라와 있었다.


Google Play Store 에서 내려받은 전자책을 킨들로 옮기는 방법에 대해서는 아래 글을 참고해주세요.


2016/06/24 - [공부/전자책] - 플레이 스토어에서 받은 전자책 킨들로 옮기기




Amazon 에도 한국 전자책이 올라 오긴 하는데 그 수가 너무 적어서... 혹시 알고 싶다면 코끼리북(http://www.kokilibook.com/) 에서 검색해 볼 수 있다.



3. 책 뿐만 아니라 pdf 등 일반 문서도 읽을 수 있음


ㅋㅋㅋ 이 기능 때문에 학교 수업 프린트는 그냥 무조건 킨들에 다 넣어버렸다. 나는 프린트 정리하는 걸 진짜 못해서 필기한 것도 자주 잃어버리곤 했는데 그럴 일도 없을 것 같다. 필기도 되면 진짜 좋을텐데... 


흔히 사람들이 "pdf 의 사진이나 수식은 잘 나오냐?" 물어보는데, 미적분학 교과서를 킨들에 넣어서 쓴 경험이 있는 사람으로서 답은 "그렇다." 이다. 하지만 일반 A4 사이즈 보다는 작으니 확대 해서 봐야하는 경우가 좀 많이 있었다. 그래도 종이책 같은 느낌 때문에 크게 별로라고 느낀 적은 없는 것 같다. 


pdf 나 전자책 넣을 때에는 컴퓨터에 직접 연결해서 해도 되는데, 나는 주로 이메일로 보내기 기능을 이용한다. 아마존에서 계정마다 @kindle.com 이메일 계정을 주는데 이 곳으로 pdf 같은 파일을 보내면 자동으로 킨들이 동기화 해서 내 Library 에 띄워준다. 무선 생활에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진짜 편리한 기능.




독서량이 늘었다는 것만 해도 진짜 잘 산 기기라고 생각한다. 과거에는 대중교통 이용하면서 책 읽은 적이 없어서 몰랐는데, 요즘은 목적지에 도착하는게 가까워질 수록 얼마나 아쉬운지 모른다. "이 챕터까지만 끝내게 지하철아 좀 천천히 가줘..." 아무튼 평소에 책을 좋아한다면 꼭 사용해보기를 추천하는 기기!